바로가기 메뉴


a

:정보센터: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판 목록
농진청, 청벌레 친환경방제제 개발…살충효과 79.7%
작성일 2017.01.10 조회수 789
파일첨부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우은식 기자 = 오이, 배추, 상추 등 시설재배지의 큰 골칫거리인 일명 '청벌레'로 불리는 나비목 해충을 친환경적으로 방제할 수 있는 미생물 약제가 개발됐다.

농촌진흥청은 8일 대학·산업체와 공동으로 '바실러스 트린기엔시스' 균주를 이용해 나비목 해충을 방제할 수 있는 친환경유기농자재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나비목 해충은 시설재배지의 오이, 토마토, 파프리카, 배추, 상추, 잎들깨 등 과채류 및 엽채류에 해마다 4∼5회 정도 발생해 큰 피해를 준다.


대표적으로 파밤나방, 담배거세미나방, 배추좀나방, 배추흰나비, 밤나방 등이 있다.

이번에 개발한 약제는 '바실러스 트린기엔시스' 균주가 생산하는 독소 단백질을 이용해 나비목 해충의 장내에 패혈증(미생물에 감염돼 심각한 염증반응이 나타나는 상태)을 일으켜 소화중독에 의한 섭식장애로 죽게 만든다.

이 약제에 대한 포장실증 실험결과 처리 7일차에 담배거세미나방 74.9%, 배추흰나비 63.3%, 파밤나방 79.7% 등의 살충 효과를 보였다.

또 사람이나 가축, 야생조수, 물고기 등에 전혀 영향을 미치지 않으며 작물에 대한 잔류 문제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진청 농업미생물과 한지희 농업연구사는 "나비목 해충의 발생이 해마다 늘었지만 특별한 친환경 방제제가 없었다"며 "이번 약제 개발로 나비목 해충의 피해를 줄이면서 친환경 농산물 생산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7-01-08 09:43:49
eswoo@newsis.com 우은식 기자  

이전글 담양군, 유기농재배 ‘대숲맑은 방울토마토’ 선홍빛 유혹
다음글 지속가능한 식량공급- 친환경농업 1. 정상진 홍성유기농영농조합 대표이사
      
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