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a

:정보센터: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판 목록
지속가능한 식량공급- 친환경농업 1. 정상진 홍성유기농영농조합 대표이사
작성일 2017.01.10 조회수 1823
파일첨부

미래영농·후손위해 '친환경농업' 필수

 

-농업·농촌 다원적 기능 학습과정·직불금체계 개편 필요

식량주권, 식량안보에 대한 중요성이 날로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 국민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안전한 농산물을 공급받고 농업의 다원적 기능을 누리기 위해서는 지속가능한 농업이 필수다.


우리나라의 식량자급률은 2015년 기준 50.2%로 약 50%의 농축수산물은 해외에서 반입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를 말해주듯 우리 식탁 반찬에 사용되는 수입농산물도 어마어마하다. 식당에서도 낮은 공급가격 때문에 수입농산물을 대부분 사용한다. 해외에서 반입되는 농산물, 식품에 대한 안전성 문제는 지속적으로 대두되고 있는 시점이다.


이에 따라 친환경농업에 대한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친환경농업현장에서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해 매진하고 있는 농업인들을 만나봤다. <편집자 주>

# 안전먹을거리, 환경보호, 지속가능한 초점

자연환경과 인체에 무관한 농업, 미래영농, 후손의 건강을 생각한 영농을 위해서는 친환경농업이 필수라고 자부하고 있는 농업인이 있다. 아이들이 안심하고 농산물을 섭취할 수 있도록 학교급식지원센터에서 원하는 품목을 확인하고 재배하는 친환경농업의 대표주자 정상진 홍성유기농영농조합 대표이사가 그 주인공이다.


정 대표는 관행농법으로는 지속가능한 농업이 어렵다는 생각으로 1997년부터 친환경농업을 시작했다. 이전에 관행농법으로 농사를 지었지만 자연환경과 땅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인식한 후 친환경농업을 시작한 것이다. 당시에는 주위 농업인들이 미쳤다며 이해할 수 없다는 말까지 했지만 안전한 먹을거리, 환경보호,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해서는 친환경농업이 답이라는 생각에서 주변의 시선을 아랑곳하지 않았다. 친환경 농업자재도 마땅하지 않아 많은 고생을 했지만 미래에도 영농활동을 하기 위해, 후손들에게 좋은 환경을 만들어주는 길은 친환경농업밖에 없다는 일념으로 포기하지 않았다. 그 결과 정 대표가 생산한 농산물이라면 믿고 먹을 수 있다고 소비처에서 인정받게 됐다.

정 대표는 여기에서 머물지 않고 2005년 20농가와 뜻을 모아 친환경영농조합인 홍성유기농영농조합을 설립했다. 설립초기에는 20농가에 불과했지만 현재 유기농과 무농약 농법을 하고 있는 농가는 80여농가에 이른다. 주변농가도 그의 영농활동을 보고 자문도 구하면서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해서는 친환경농법이 필수라는 점을 인지하게 됐다.

정 대표는 “현재 농업에 종사하고 있는 것보다 미래에 같은 터전에서 농업을 할 수 있는지가 중요하기 때문에 친환경농업만이 답”이라며 “친환경농업은 단순한 안전한 먹거리 공급뿐만 아니라 우리 농업, 우리 삶의 터전을 보호해준다”고 밝혔다.

▲ 정상진 홍성유기농영농조합 대표이사는 80여 농가와 무농약, 유기농법으로 재배한 농산물을 각 소비처 니즈에 맞춰 제공하고 있다.

정 대표와 같은 마음을 지닌 농가들로 구성된 홍성유기농영농조합은 농림수산식품부와 환경부가 공동주관한 2008년 친환경농업대상에서 우수지구부분 우수상을 수상했으며 충남농업발전대상(환경농업분야)을 수상했다. 또한 2011년 전국지역리더상 조직부분 대상, 충남형 예비사회적기업 최우수상도 받았다.

그는 소비자들이 친환경농업을 일반적인 안전농산물을 공급하는 농업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더 넓은 의미에서 농업의 다원적 기능을 위한 농업으로 알아야 한다고 말한다. 그는 “어렸을 적부터 농업·농촌의 필요성, 국내산 농산물의 중요성, 우리나라 농업·농촌의 다원적기능 등을 배울 수 있는 학습과정이 필요하다”며 “지속가능한 농업, 식량안보, 식량주권에 대한 교육도 시급하다”고 밝혔다.

# 지속가능한 농업 위한 지원 필요

비싼 친환경농업자재, 높은 외부투입자재 의존율, 현실을 감안하지 않은 직불금 체계 등이 지속가능한 농업 즉 친환경농업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정 대표는 말한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유기농자재지원사업을 하고 있지만 농업 생산에서 50% 이상을 외부투입 자재에 의존하고 있으며 유박을 대체할 수 있는 마땅한 퇴비도 없기 때문이다. 그는 “현 직불금체계는 생색내기에 불과해 친환경농업인을 위해 또 우리나라의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해 직불금체계를 개편해야 한다”며 “면적대비 직불금 체계로 개편할 경우 농가에서 친환경 작물보호제, 비료 등을 만들어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 대표는 수입농산물과의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지속가능한 농업도 중요하지만 농업의 소중함, 기능 등을 소비자들이 깨닫고 중요성을 인지해 사회적으로 합의를 도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현렬 기자  hroul0223@aflnews.co.kr
이전글 농진청, 청벌레 친환경방제제 개발…살충효과 79.7%
다음글 곡성군, 2017년 친환경농산물 인증 확대 추진
      
a